공유하기

페이스북
X
카카오톡
주소복사

‘혁신가’ 이순신에게 한국의 차기전투함을 묻는다면


입력 2024.02.26 06:06 수정 2024.02.26 06:06        데스크 (desk@dailian.co.kr)

미래를 내다보는 전략 수립과

적을 압도할 첨단기능 못지않게

군율을 바로 세우는 절차에

한 치의 빈틈도 용납하지 않을 것

최소 5종류의 탄도 및 순항미사일 150발을 탑재 가능한 합동화력함(JSS) 모형과 이순신 장군 동상.ⓒ 데일리안 DB 최소 5종류의 탄도 및 순항미사일 150발을 탑재 가능한 합동화력함(JSS) 모형과 이순신 장군 동상.ⓒ 데일리안 DB

이순신 장군의 생애를 압축할만한 하나의 단어를 고른다면 어떤 말이 가장 어울릴까. 강렬한 이미지들이 너무 많이 겹쳐있어 절대 쉽지 않다. 국내외 정세변화를 읽어낸 정치인인 동시에 억울한 고초를 당하고도 대의를 위해 백의종군한 사상가였고, 두려움에 떠는 군사들에게 ‘생즉사, 사즉생’을 외친 웅변가였다. 왜구 침략에 대비해 판옥선과 거북선 구조를 맞춤형으로 개조한 공학자이자 지형-해류-기후를 습관적으로 관찰한 과학자였다. 한산섬 달 밝은 밤에 홀로 깨어 시조를 읊고 노량에서 숨을 거두는 순간까지 드라마 같은 장면을 만들어낸 예술가의 면모도 빼놓을 수 없다.


본업인 군인으로서의 전투력과 용맹성 역시 남달랐다. 서애 류성룡의 ‘징비록’에는 “순신은 담력과 지력이 있고 말타기와 활쏘기를 잘하였다”라는 기록과 함께 젊은 시절의 일화가 남아있다.


이순신이 함경북도 조산 마을에 근무할 때 북쪽 오랑캐들의 사변이 많았는데 본보기로 우을기내(于乙其乃)라는 자를 잡아 공개 처형하자 단숨에 잠잠해졌다. 또 순찰사 정언신의 지시로 군량 조달용 둔전(屯田)을 관리하던 당시에는 군사들이 벼를 거두러 성채를 비운 사이 오랑캐 기병의 습격을 받은 일이 있었다. 이순신이 성채 문을 닫고 수십 명을 활로 쏘아 말에서 떨어뜨리자 놀란 오랑캐들이 밖으로 도망쳤는데 혼자 쫓아가 약탈당한 곡식을 모두 되찾아왔다.


요즘으로 치면 거의 어벤저스급 전사였음에도 유독 줄 대기 능력은 형편없던 탓에 무과에 오른 지 10년이 되도록 승진을 못 하다가 간신히 정읍 현감 자리를 얻었다. 때마침 왜적이 준동하자 선조가 인재를 급히 구하는 과정에서 류성룡의 추천으로 늦깎이 장수가 됐는데 이때부터 그의 진가가 빛을 발한다. 다재다능 속에 공통으로 내재해있던 핵심역량은 바로 ‘혁신가’ 기질이었다. 난중일기는 성격상 개인 비망록이지만 혁신을 위해 끝없이 고민한 흔적이 곳곳에 드러난다.


그 혁신의 결과는 알파고를 능가하는 전승 신화만으로 넉넉히 입증되지만, 역설적 방법으로도 설명된다. 16세기 말 왜란 때 활약했던 판옥선이 300년 후 조선왕조가 멸망할 때까지 주력 함선이었다는 사실은 놀라우면서도 한심하다. 그 참혹한 전란을 겪고도 이순신의 죽음과 함께 조선해군의 혁신은 실종됐다는 뜻이다. 추측건대 당파싸움으로 되돌아온 조정은 “이순신의 전적에 비춰볼 때 함선엔 아무 문제가 없으니 또다시 해전이 터지면 제2의 이순신이 해결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았을까. 물론 제2의 이순신을 키워낼 궁리를 했다는 말은 어디에도 없다. 오히려 류성룡이 통렬한 참회를 담아 써 내려간 징비록마저 조선에서는 외면받고 일본에서 훨씬 많이 읽혔다는 황당한 기록만이 전해진다.


판옥선 같은 목선이 함선의 전부인 줄 알았던 조선은 훗날 앞바다에 등장한 서구 열강의 거대한 철선 앞에 경악했다. 이순신이 되살아나도 어려운 상황임을 깨달았지만, 너무 늦었다. 그 후 온갖 우여곡절을 거쳐 도달한 종착지는 왜란보다 더 치욕스러운 1910년 일제강점기의 시작이었다. 성찰과 비전 대신 눈앞의 이익에 집착하는 권모술수, 침략자를 향해 분노의 죽창가나 부르는 나태한 감성주의는 더 큰 재앙을 초래한다는 사실을 역사는 반복적으로 보여준다.


우리 해군은 지금 중대한 국면을 지나고 있다. 21세기 신해양시대를 주도할 해군 전력을 획기적으로 업그레이드하기 위한 한국형 차기구축함 사업(일명 KDDX)이 진행 중이다. 선체는 물론 전투체계, 다기능 레이더 등 무장시스템을 모두 국내 기술로 건조해내는 사업이다. 한국 해군 전력의 최정점에 있는 전함을 마침내 우리 손으로 만든다는 사실엔 이순신 장군도 흐뭇한 미소를 짓고 계실 것이다. 다만 한국 해군의 미래를 판가름할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할 때 ‘혁신가 이순신’의 눈높이가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한 상황이다.


만약 이순신 장군에게 차세대 전투함 제작 방향을 묻는다면 어떤 대답을 주실까. 사실 정보와 기술이 넘치는 오늘날 미래지향적 전략과 비전을 세우고 이를 구현하기 위한 기능을 구상하는 데에는 굳이 장군의 노고가 필요하지 않다. 한국은 이미 세계 최강의 선박건조 기술을 갖췄고 첨단 무기체계에서도 손꼽히는 방산 강국에 올라가 있다. 장군이 홀로 분투하던 열악한 시절과는 환경이 다르다. KDDX에 동원될 첨단장치만 해도 다기능 위상배열 레이더와 탄도탄 탐지 및 추적 기능 등 미국 이지스함에 버금가는 수준이다. 그래서 ‘미니 이지스함’이라는 이름으로도 불린다.


장군과 다른 시대, 다른 환경에 사는 우리가 시사점을 얻는 방법은 ‘장군이라면 무엇을 할 것인가’가 아니라 ‘장군이라면 절대 용납하지 않았을 일은 무엇인가’를 상정해보는 일이다. 난중일기 속 장군은 지인이나 부하들과 먹고 마시며 활을 쏘는 등 고락을 함께하며 단합에 애썼지만, 군율을 흐트러뜨리거나 본연의 업무를 소홀히 한 자들에게 얼마나 엄했는지도 고스란히 드러난다. 예컨대 병선을 수리하지 않거나 점검을 게을리한 군관들에게 곤장 팔십 대를 친 뒤 “공무를 어쭙잖게 여기고 제 몸만 살찌우려 드니 앞날의 일을 알만하다”라고 일기에 적었다.


우리 해군 전력의 업그레이드는 한국이 신해양시대의 주역으로 나아가기 위한 기본토대다. 국가안보 수호는 물론 세계 해양 질서의 변화를 내다보는 비전과 전략 못지않게 혹시라도 사악한 잔꾀가 끼어들 여지가 없는지 빈틈없는 검토가 이뤄져야 한다.


이순신의 혁신은 끝없는 성찰과 고뇌의 산물인 동시에 그 바탕에 불의와 타협하지 않는 강직한 신념이 두껍게 깔려있음을 우리는 너무도 잘 알고 있다.

ⓒ

글/ 이동주 한화오션 고문

데스크 기자 (desk@dailian.co.kr)
기사 모아 보기 >
0
0
관련기사

댓글 0

0 / 150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